본문 바로가기
근현대일본정치사
근현대일본정치사 표지
강상규, 김세걸 지음
출판문화원
2014년 01월 25일
방송대교재 워크북
수량 1
16,000 원
판매 정보
판매상태
정상
배송비
총 구매금액 4만원 이상 무료배송
정오표
확인하기

  이 책은 19세기‘ 서세동점’ 이후 21세기에 이르기까지 일본정치의 주요 이슈와 시대정신의 변화, 주요한 정치적 역학관계의 변동 등을 조명한다. 사건이나 인물을 단순히 암기하는 것보다는 시대적인 추세와 핵심적인 쟁점을 통해 일본정치가 움직이는 맥락을 생동감 있게 이해하고, 나아가 일본정치와 외교, 경제와 사회, 문화적 요소가 상호 맞물리는 양상을 입체적으로 느낄 수 있는 토대를 다지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책은 모두 4부 15장 체제로 구성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보면 서문과 함께 제1부는 근현대 일본정치사를 보는 시각과 학습방법에 대해 다루고 있다. 다음 제2부에서는 서세동점이 진행되던 전환기적 상황에서 일본정치사가 전개되는 과정을 살펴본다. 일본이 근대 국가에 동참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수많은 사건들이 다루어진다는 점에서 이 책에서 중심이 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제3부와 제4부에서는 각각 냉전 시대와 세계화 시대의 일본정치사를 다루었다.

 서문 근현대 일본정치사를 보는 눈: 강의에 들어가며

제1부 근현대 일본정치사를 보는 눈
제 1 장 | 근현대 일본정치사를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


제2부 근대 국제질서와 일본정치사
제 2 장 | 동아시아 전통질서와 일본정치
제 3 장 | 서세동점과 메이지 유신으로 가는 길
제 4 장 | 메이지 정부의 근대 국가 만들기
제 5 장 | 전쟁과 제국일본
제 6 장 | 다이쇼 데모크라시
제 7 장 | 쇼와 유신과 국가개조운동
제 8 장 | 제국일본과 신민의 길

 

제3부 전후 냉전질서와 일본정치사
제 9 장 | 미국의 점령통치와 전후 개혁
제10 장 | 상징천황제와 평화헌법체제
제11 장 | 55년체제의 성립과 고도성장기의 일본정치

 

제4부 현대 세계질서와 일본정치사
제13 장 | 탈냉전질서와 일본정치
제14 장 | 근현대 일본정치문화의 특징

강상규 (집필)

서울대학교 외교학과 졸업
서울대학교 외교학과 대학원 졸업(정치학석사)
일본 도쿄대학 대학원 총합문화연구과 졸업(정치학박사)
일본의 정치외교, 동아시아 정치사상사 전공
현재: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일본학과 교수
저서: 『19세기 동아시아의 패러다임 변환과 제국 일본』, 『19세기 동아시아의 패러다임 변환과 한반도』,『19세기 동아시아의 패러다임 변환과 다중거울』, 『조선정치사의 발견』, 『근현대 한일관계와 국제사회』(공저) 등

김세걸 (집필)

서강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정치학 석사ㆍ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일본 쓰쿠바대학 국제정치경제연구과 객원연구원, 아태평화재단 연구위원 등을 역임하였다. 현재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일본학과 대우교수로 있다. 저서로 『한국과 일본의 정치와 거버넌스 』(공저), 『일본의 민주주의 』(공저), 『지구화와 정치변화 』(공저), 『아빠의 특별한 여행수업 』 등이 있다.

  • 포함 워크북 2021년01월25일 발행
  • ISBN : 9788920012020
  • 쪽수 : 344쪽
  • 규격 : 크라운판
  • 인쇄 : 초판
■ 교환/추가배송 신청 방법

My Page>내 주문내역>교환/추가배송 신청/확인, 1:1 고객상담, 고객센터(1644-1232)
(신청 → 교환상품 → 재발송 → 하자상품과 교환상품 교환) 과정 처리

■ 교환/추가배송 신청 대상

이미 배송받은 상품의 오배송(다른 상품 배송), 훼손, 누락에 한함

■ 교환/추가배송 가능 기간

배송완료 후 15일 이내

■ 반품/환불 안내

반품환불은 수령하신 날로부터 15일 이내에 원하시는 택배사를 선택하여 선불 택배로 반품,

배송 시 동봉된 거래명세서 뒷면 '환불신청서'를 작성하시고 환불 받으실 교재를 훼손되지 않도록 택배밀봉포장을 하여 출판문화원물류센터 주소로 보내주셔야 합니다. 반품처 : (우 11046) 경기도 연천군 미산면 청정로 755번길 53 한국방송대출판문화원 물류센터 ☎ 1644-1232

타 도서로의 교환이 불가하며, 반납도서 중 훼손 및 오손, 낙서, 워크북 누락 등 정상품 이 아닌 경우 환불이 불가하여 부득이 착불반송 또는 폐기처리 됩니다.

■ 기 타

접수된 교환/추가배송 신청 중 귀책사유가 불분명한 경우 원인 규명으로 인하여 처리가 지연될 수 있습니다.

이 저자의 다른 책